문학
예술
종교
철학
역사
언어
순수
기술
사회
총류
 
출판 > 예술
 
 
독일영화사 2 : 1930년대 ~ 1950년대
 
저      자 : 볼프강 야콥센, 안톤 케스, 한스 헬무트 프린츨러
출  판 사 :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페이지수 : 328
ISBN      : 978-89-7300-900-8 04680
출판연도 : 2010년 12월
 
판매가 : 14,000원
 
 
 

현재 가장 권위 있는 독일 영화사로 평가되는 『독일영화사Geschichte des deutschen Films』(총 5권)의 제2권으로, 1930년대부터 1950년대까지의 독일 영화를 다루고 있다.
제2권은 총 3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먼저 <망명 영화, 1933~1945>편에서는 나치가 정권을 장악한 제3제국 시기에 망명해야만 했던 독일 영화인들의 영화세계를 다룬다. 유대계와 좌파가 주류를 이룬 독일 망명 영화인들이 망명지에서 어떠한 환경 아래 놓여 있었는지, 영화인으로서의 경력을 이어가기 위해 어떠한 사투를 벌여야 했는지를 살펴보고, 이 과정에서 제작된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을 다각적으로 검토한다. 그다음 <민족사회주의 시대의 영화>편에서는 제3제국 시기 독일 내에서 만들어진 영화들과 그 배경에 대해 이야기한다. 일반적으로 이 시기는 <의지의 승리> 같은 나치 프로파간다 영화의 시기로 알려져 있지만, 이 책에서는 그러한 선전선동영화 뒤에 숨겨져 있는 수많은 작가 영화와 장르 영화, 특히 오락 영화의 이데올로기적 기능에 초점을 맞추며, 그러한 영화들을 가능하게 했던 나치 영화산업 시스템과 그 이데올로기적 배경을 치밀하게 분석한다. 마지막으로 <서독의 전후 영화>편에서는 히틀러가 실각한 1945년(독일 영시점) 이후부터 1960년대 전까지 재건의 시대의 영화들과 영화적 상황들을 살펴본다. 순응과 평범함, 피상성을 특징으로 하는 이 시기의 영화가 어떠한 시대적 맥락에서 출현하게 되었는가를 다양한 관점에서 조명하고자 애쓰고 있다.
아울러 1권과 마찬가지로 옮긴이가 상당한 분량의 ‘인물 주해’와 ‘영화 주해’를 첨가했다. 풍부한 도판과 함께 독일의 영화 역사에 대한 자세하고도 총괄적인 설명을 제공하고 있는 이 책은 명실상부한 독일영화사의 결정판으로서, 영화 전공자들의 필독서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볼프강 야콥센
베를린 영화박물관, 도이체 키네마테크 영화역사가. 1953년생. 베를린 거주. 저서: 『에리히 폼머Erich Pommer』(1989), 『베를린 영화제Berlinale』(1990/2000), 『바벨스베르크. 영화스튜디오Babelsberg. Der Filmstudio』(1992), 『콘라트 파이트Conrad Veidt』 (1993), 『G. W. 팝스트G. W. Pabst』(1997), 『도시. 인간. 영화 속 베를린Die Stadt. Die Menschen. Berlin im Film』(1998), 『프리츠 랑Fritz Lang』(공저, 2002).

안톤 케스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캠퍼스 독일학 및 영화학 교수. 1945년생. 철학 박사. 버클리 거주. 저서: 『미국에서의 표현주의Expressionismus in Amerika』(1975), 『영화 논쟁: 문학과 영화 1909-1929Kino-Debatte: Literatur und Film 1909-1929』(1978), 『바이마르 공화국: 텍스트와 기록들Weimarer Republik: Texte und Dokumente』(1983), 독일 이미지Deutschlandbilder』(1987), 『히틀러에서 고향까지: 영화로서 역사의 귀환From Hitler to Heimat: The Return of History as Film』(1989), 『바이마르 공화국 자료집The Weimar Republic Source Book』(공저, 1994), 『엠M』(2000).

한스 헬무트 프린츨러
베를린 영화박물관장. 1938년생. 베를린 거주. 저서: 『독일 연방공화국의 영화Film in der Bundesrepublik Deutschland』(공저, 1979/1992), 『루비치Lubitsch』(공저, 1984), 『목격자Augenzeugen』(공저, 1988), 『독일 영화 연보Chronik des deutschen Films』 (1995), 『프리드리히 빌헬름 무르나우Friedrich Wilhem Murnau』(2003).

옮긴이

이준서
서울대학교 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를 마치고 박사과정을 수료했으며, 연극영화학/독문학 분야 독일학술교류처(DAAD) 장학생으로 베를린 자유대학교에서

 

옮긴이의 말

망명 영화, 1933-1945 : 이국 땅에서 (얀 크리스토퍼 호락)
망명 영화의 장르

민족사회주의의 영화 : 속아 넘어가기와 겹쳐 넘어가기 (카르스텐 비테)
보호자 제도 _ 변혁 대신 이행 _ 기록과 세계관 _ 독일화된 모범들 _ 지배자와 모범 남편 _ 스타로서의 감정 _ 금지된 리얼리즘 _ 전쟁 레뷰 _ 비열함 _ 희극성의 정치 _ 프로파간다 기계 _ 파토스와 항복

서독의 전후 영화 : 아버지들의 나라 (프리츠 괴틀러)
공허함의 암시장 _ 세계들 사이의 방랑 _ 빛이 유희하는 곳 _ 보통 사람의 영화 _ ‘숲속의 잠자는 미녀’의 영화 _ 햄릿의 귀향 _ 자리 결정 _ 작업 도구 _ 고향 _ 청춘과 노년 _ 자연의 연극 _ 대중 속의 개인적인 것

연보(1933~1959)
인물 주해
영화 주해
 

 

copyright ⓒ 2003 ~ 2019 by association of korean university presses
Tel : 070-8877-4955 Fax : 031-912-4955